• 최종편집 2019-01-08(수)

고종명
Home >  고종명  >  고종명

실시간뉴스
  • 顯考學生府君 神位(현고학생부군신위) 그리고 '제사'
    [월간 고종명=김재봉 기자] 顯考學生府君 神位(현고학생부군신위)에서 ‘顯 = 모습을 나타내 주십시오. 후손이 정성껏 지내는 이 제사에’, ‘考 = 돌아가신 아버님. 후대에 내려와서는 "생각하다"란 뜻으로도 쓰이며’, ‘學 = 품계나 관직이 없는 분을 일컫는 말. "진사" "생원"도 못 한 사람을 의미하며’, ‘生’, ‘府 = 돌아가신 조상님을 높여서 부르는 호칭’, ‘君’, ‘神 = 신령님. 동양에서는 돌아가신 조상님도 "신"으로 모셨다’, ‘位’ 등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돌아가신 아버지가 관직에 나가지 못해 아무런 품계를 받지 못했을 때 지방에 사용하는 용어가 顯考學生府君 神位(현고학생부군신위)이다.   예를 들어 돌아가신 분이 정1품 영의정에다 문정공이란 시호를 나중에 받았다면, ‘현고대광숭록대부(顯考大匡崇祿大夫)영의정시문정공부군신위’라고 쓴다. 품계란 요즈음의 이사관, 서기관, 사무관, 주사, 서기 등과 같은 것이어서 조선 시대에는 대광보국숭록대부, 숭정대부, 자헌대부, 가선대부, 통덕랑, 봉직랑 등이 있었다.   여성에 대한 제사를 지낼 때에는 ‘현비유인김해김씨 신위’라고 쓰고 있는데, 여기서 "유인(孺人)"이라 함은 원래 남편이 종9품 하급관리였을 때에만 그 배우자에게 붙여 주는 호칭이다. 그러므로 학생부군신위란 지방을 쓰는 남편의 아내에게 쓸 수 없는 호칭이다.   관리들 배우자의 호칭도 품계에 따라서 모두 달랐다. 남편의 직급에 따라 고위관리의 부인들은 정경부인, 정부인, 숙부인 등으로 불렀고, 하위 관리직 부인은 숙인, 영인, 공인 등으로 호칭했다. 즉 요즘 흔히 사용하는 ‘부인’은 원래 동서양을 막론하고 신분이 높은 사람들에게 사용하던 호칭이다. 일례로 한국에서 이상하게 사용되는 ‘마담(madam)’은 프랑스에서 귀족 부인에게만 허용되던 호칭이었다. 종묘제례   학생부군신위란 용어를 설명하던 자연스레 ‘제사(祭祀)’에 대해서 살펴봐야 한다. 동서양 대부분 국가에는 형식과 의미가 약간은 다른 제사들이 존재했다.   대표적으로 고대 유대인들은 창조주 하나님에게 제사를 지냈고, 그리스 로마신화의 배경인 고대 그리스 국가는 제우스를 비롯한 다양한 신들에게 제사를 지냈다. 한-중-일을 대표하는 동양은 주로 하늘에 제사를 지냈는데, 이는 왕이 다스리는 제후국가가 아닌, 천자 또는 황제라고 부르는 황제국가에서 지낼 수 있는 특권이었다.   즉 하늘에 제사를 지낸다는 의미는 왕이 아닌, 황제에 오른다는 것을 의미했다. 왕은 하늘에 제사를 지내지 못하고 땅과 곡식에 제사를 지냈는데, 이를 사직이라 불렀다. 조선시대는 종묘에 모신 역대 왕들과 땅과 곡식을 관장하는 신에게 제사를 지냈는데, 이를 가리켜 흔히 ‘종묘와 사직’이라고 한다. 그래서 제사는 일반인들이 아닌, 황제와 왕의 전유물이었다.   제사가 일반 백성에게 내려온 것은 중국에서부터다. 가문 중 높은 관직에 나간 사람을 높은 자리에 앉히고 상을 베풀어 절을 올리던 것이 초기 제사의 풍습이었다. 즉 죽은 사람에 대한 것이 아니라, 산 사람 중 가문의 높은 벼슬을 한 사람 또는 가문의 가장 연장자에게 상을 베풀고 높은 자리에 앉힌 후 절을 하던 것에서 유래했다.   오늘날 한국인이 알고 있는 제사의 출발은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 군인들에 의해 전파된 관운장에게 지낸 제사에서 시작한다.
    • 고종명
    • 고종명
    2018-12-04
  • [월간 고종명=뉴스] 테스트 기사 2
    [월간 고종명=테스트] 홈페이지 노출을 테스트하기 위한 기사샘플입니다.
    • 고종명
    • 고종명
    • 칼럼
    2018-11-30
  • [김재봉 칼럼] 志于學에서 考終命까지
    -인간은 누구나 태어남과 동시에 죽음을 향해 달려간다 [월간 고종명=김재봉 편집국장] 子曰, 吾十有五而志于學하고, 三十而立하고 四十而不惑하고, 五十而知天命하고 六十而耳順하고 七十從心所欲不踰矩라.   논어 위정편에 나오는 말이다. 공자가 춘추전국시대 사람이니 그 당시 인생 70대면 장수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의역을 하면 “나는 십오세에 학문에 뜻을 두었으며 그래서 삼십대에 홀로설 수 있었고, 그것을 통해 사십대에는 이런저런 유혹에 흔들리지 않았고, 오십에는 하늘의 뜻이 무엇인지 아는 나이가 됐으며, 육십에는 귀가 순해졌으며, 칠십에는 욕심대로 행동을 해도 결코 도를 넘어서는 경우가 없었다”란 의미다.   그럼 먼저 공자가 나이를 이야기한 위의 말을 하나하나 다시 살펴보자. ‘吾十有五而志于學’ 십오세라고 했지만 이는 십대에서 이십대가 공부에 전념해야 하는 나이임을 알려주는 말이다. 이 시기를 잘 채우지 못하면 삼십이 되어서도 결코 모든 일에 홀로서기를 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三十而立’ 이란 말을 살펴보자. 먼저 독자는 이 말 또한 공자가 했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또한 그 시대는 남자 중심의 세계였으며, 공자는 남자였다는 것을 당연히 의미한다. 최소한 한 가정을 책임지고 뜻을 세워 나라에 무언가를 할 수 있는 삼십대가 됐을 때 자신에게 필요한 모든 것들은 이미 충족되어 있어야 했다.   하지만 자신이 세운 뜻을 펼쳐나가는데 늘 순탄한 길만 있는 것은 아니다. 무언가를 이루어간다고 느낄 때 어디선가 유혹의 손길이 온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늘 40대에 이런저런 사회적 유혹은 우리 주변에 늘 도사리고 있다. 왜냐하면 이 시기가 사회초년생을 벗어나 온전히 자신의 뜻을 주장하고 펼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오는 때이기 때문이다.   공자가 살던 춘추전국시대는 혼란스러운 시대였다. 전쟁이 끊이지 않았고, 하루아침에 나라가 섰다가 하루아침에 흔적도 없이 한 나라가 사라지기도 했다. 춘천전국시대 이전에는 주(周)나라를 중심으로 제후국들이 질서를 유지하고 있었다. 주나라를 중심으로 제후국들이 어느 정도 안정적인 정치 환경을 조성하고 있을 때 기본 교재 역할을 한 것이 주나라의 예법을 기록한 주례(周禮)였다.   공자는 춘추전국시대의 혼란스러움은 주나라의 예법이 무너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남자로 태어나 오십이 됐을 때 춘추전국시대의 혼란을 끝내고 주례를 회복해 천하를 태평스럽게 만드는 것이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공자의 ‘五十而知天命’에서 지천명(知天命)은 단순히 남자가 오십이 됐을 때 하늘의 뜻을 알아야 한다는 뜻이 아니라, 자신에게 주어진 하늘의 뜻, 즉 주례를 회복하는 것을 의미했다. 오늘날 정치상황에서도 공자가 생각했던 지천명(知天命)은 어느 나라에서나 반드시 필요하다. 백성은 걱정염려 없이 평안한 삶을 바라기 때문이다.   공자는 자신의 사명이라고 생각한 지천명(知天命)을 이루기 위해 천하를 떠돌아 다녔다. 그러나 어느 곳에서도 크게 환영받지 못했다. 육십이 되어서도 지천명(知天命)은 이루지 못했다. 그런 공자가 고단한 몸을 이끌고 천하를 유리방황하지만, 듣는 귀는 이제 점점 익어가는 벼처럼 무엇을 들어도 순하게 듣는 경지에 이르렀다. 그래서 공자는 ‘六十而耳順’이라고 언급하며 어느 정도 해탈의 경지를 보여주곤 한다.   어쩌면 구약성경의 솔로몬이 전도서를 지으며 ‘Vanity of Vanities, all is vanity’(헛되고 헛되도다, 모든 것이 헛되도다)라고 말한 것을 공자도 느꼈는지 모르겠다. 공자는 드디어 칠십세가 되어서 ‘七十從心所欲不踰矩’라고 말한다. 마음 속에서 어떤 욕구가 일어나 행동을 해도 결코 도를 넘어서지 않는다는 말은 불교에서 말하는 해탈의 경지에 올랐음을 의미한다. 종묘   인간은 누구나 태어남과 동시에 죽음을 향해 달려간다. 그 시간은 누구도 멈출 수 없고, 누구도 이탈할 수 없는 경기장에 놓인 것과 같다.   인간의 수명이 많이 길어져 이제는 많은 이들이 칠십을 넘어 팔순과 구순을 넘어서고 있다. 앞으로 10년 후면 과학은 얼마나 많이 발전해 있을지 가늠조차 힘든 빠른 세상을 살고 있다.   인간수명이 얼마나 늘지 모르겠지만, 인간은 누구나 죽음을 향해 달려가고 있고, 인간의 본능적인 욕구는 인간다움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인간다움의 기본적인 욕구의 마지막 종착지가 고종명(考終命)이다.   제명대로 살다가 온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편안히 생을 마감하는 것이다. 인생을 마감하는 인간의 마지막 소박한 꿈이며 희망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죽음을 맞이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병원이 아닌, 집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
    • 오피니언
    • 칼럼
    • 편집장 칼럼
    2018-11-18

실시간 고종명 기사

  • 顯考學生府君 神位(현고학생부군신위) 그리고 '제사'
    [월간 고종명=김재봉 기자] 顯考學生府君 神位(현고학생부군신위)에서 ‘顯 = 모습을 나타내 주십시오. 후손이 정성껏 지내는 이 제사에’, ‘考 = 돌아가신 아버님. 후대에 내려와서는 "생각하다"란 뜻으로도 쓰이며’, ‘學 = 품계나 관직이 없는 분을 일컫는 말. "진사" "생원"도 못 한 사람을 의미하며’, ‘生’, ‘府 = 돌아가신 조상님을 높여서 부르는 호칭’, ‘君’, ‘神 = 신령님. 동양에서는 돌아가신 조상님도 "신"으로 모셨다’, ‘位’ 등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돌아가신 아버지가 관직에 나가지 못해 아무런 품계를 받지 못했을 때 지방에 사용하는 용어가 顯考學生府君 神位(현고학생부군신위)이다.   예를 들어 돌아가신 분이 정1품 영의정에다 문정공이란 시호를 나중에 받았다면, ‘현고대광숭록대부(顯考大匡崇祿大夫)영의정시문정공부군신위’라고 쓴다. 품계란 요즈음의 이사관, 서기관, 사무관, 주사, 서기 등과 같은 것이어서 조선 시대에는 대광보국숭록대부, 숭정대부, 자헌대부, 가선대부, 통덕랑, 봉직랑 등이 있었다.   여성에 대한 제사를 지낼 때에는 ‘현비유인김해김씨 신위’라고 쓰고 있는데, 여기서 "유인(孺人)"이라 함은 원래 남편이 종9품 하급관리였을 때에만 그 배우자에게 붙여 주는 호칭이다. 그러므로 학생부군신위란 지방을 쓰는 남편의 아내에게 쓸 수 없는 호칭이다.   관리들 배우자의 호칭도 품계에 따라서 모두 달랐다. 남편의 직급에 따라 고위관리의 부인들은 정경부인, 정부인, 숙부인 등으로 불렀고, 하위 관리직 부인은 숙인, 영인, 공인 등으로 호칭했다. 즉 요즘 흔히 사용하는 ‘부인’은 원래 동서양을 막론하고 신분이 높은 사람들에게 사용하던 호칭이다. 일례로 한국에서 이상하게 사용되는 ‘마담(madam)’은 프랑스에서 귀족 부인에게만 허용되던 호칭이었다. 종묘제례   학생부군신위란 용어를 설명하던 자연스레 ‘제사(祭祀)’에 대해서 살펴봐야 한다. 동서양 대부분 국가에는 형식과 의미가 약간은 다른 제사들이 존재했다.   대표적으로 고대 유대인들은 창조주 하나님에게 제사를 지냈고, 그리스 로마신화의 배경인 고대 그리스 국가는 제우스를 비롯한 다양한 신들에게 제사를 지냈다. 한-중-일을 대표하는 동양은 주로 하늘에 제사를 지냈는데, 이는 왕이 다스리는 제후국가가 아닌, 천자 또는 황제라고 부르는 황제국가에서 지낼 수 있는 특권이었다.   즉 하늘에 제사를 지낸다는 의미는 왕이 아닌, 황제에 오른다는 것을 의미했다. 왕은 하늘에 제사를 지내지 못하고 땅과 곡식에 제사를 지냈는데, 이를 사직이라 불렀다. 조선시대는 종묘에 모신 역대 왕들과 땅과 곡식을 관장하는 신에게 제사를 지냈는데, 이를 가리켜 흔히 ‘종묘와 사직’이라고 한다. 그래서 제사는 일반인들이 아닌, 황제와 왕의 전유물이었다.   제사가 일반 백성에게 내려온 것은 중국에서부터다. 가문 중 높은 관직에 나간 사람을 높은 자리에 앉히고 상을 베풀어 절을 올리던 것이 초기 제사의 풍습이었다. 즉 죽은 사람에 대한 것이 아니라, 산 사람 중 가문의 높은 벼슬을 한 사람 또는 가문의 가장 연장자에게 상을 베풀고 높은 자리에 앉힌 후 절을 하던 것에서 유래했다.   오늘날 한국인이 알고 있는 제사의 출발은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 군인들에 의해 전파된 관운장에게 지낸 제사에서 시작한다.
    • 고종명
    • 고종명
    2018-12-04
  • [월간 고종명=뉴스] 테스트 기사 2
    [월간 고종명=테스트] 홈페이지 노출을 테스트하기 위한 기사샘플입니다.
    • 고종명
    • 고종명
    • 칼럼
    2018-11-30
  • [김재봉 칼럼] 志于學에서 考終命까지
    -인간은 누구나 태어남과 동시에 죽음을 향해 달려간다 [월간 고종명=김재봉 편집국장] 子曰, 吾十有五而志于學하고, 三十而立하고 四十而不惑하고, 五十而知天命하고 六十而耳順하고 七十從心所欲不踰矩라.   논어 위정편에 나오는 말이다. 공자가 춘추전국시대 사람이니 그 당시 인생 70대면 장수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의역을 하면 “나는 십오세에 학문에 뜻을 두었으며 그래서 삼십대에 홀로설 수 있었고, 그것을 통해 사십대에는 이런저런 유혹에 흔들리지 않았고, 오십에는 하늘의 뜻이 무엇인지 아는 나이가 됐으며, 육십에는 귀가 순해졌으며, 칠십에는 욕심대로 행동을 해도 결코 도를 넘어서는 경우가 없었다”란 의미다.   그럼 먼저 공자가 나이를 이야기한 위의 말을 하나하나 다시 살펴보자. ‘吾十有五而志于學’ 십오세라고 했지만 이는 십대에서 이십대가 공부에 전념해야 하는 나이임을 알려주는 말이다. 이 시기를 잘 채우지 못하면 삼십이 되어서도 결코 모든 일에 홀로서기를 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三十而立’ 이란 말을 살펴보자. 먼저 독자는 이 말 또한 공자가 했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또한 그 시대는 남자 중심의 세계였으며, 공자는 남자였다는 것을 당연히 의미한다. 최소한 한 가정을 책임지고 뜻을 세워 나라에 무언가를 할 수 있는 삼십대가 됐을 때 자신에게 필요한 모든 것들은 이미 충족되어 있어야 했다.   하지만 자신이 세운 뜻을 펼쳐나가는데 늘 순탄한 길만 있는 것은 아니다. 무언가를 이루어간다고 느낄 때 어디선가 유혹의 손길이 온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늘 40대에 이런저런 사회적 유혹은 우리 주변에 늘 도사리고 있다. 왜냐하면 이 시기가 사회초년생을 벗어나 온전히 자신의 뜻을 주장하고 펼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오는 때이기 때문이다.   공자가 살던 춘추전국시대는 혼란스러운 시대였다. 전쟁이 끊이지 않았고, 하루아침에 나라가 섰다가 하루아침에 흔적도 없이 한 나라가 사라지기도 했다. 춘천전국시대 이전에는 주(周)나라를 중심으로 제후국들이 질서를 유지하고 있었다. 주나라를 중심으로 제후국들이 어느 정도 안정적인 정치 환경을 조성하고 있을 때 기본 교재 역할을 한 것이 주나라의 예법을 기록한 주례(周禮)였다.   공자는 춘추전국시대의 혼란스러움은 주나라의 예법이 무너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남자로 태어나 오십이 됐을 때 춘추전국시대의 혼란을 끝내고 주례를 회복해 천하를 태평스럽게 만드는 것이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공자의 ‘五十而知天命’에서 지천명(知天命)은 단순히 남자가 오십이 됐을 때 하늘의 뜻을 알아야 한다는 뜻이 아니라, 자신에게 주어진 하늘의 뜻, 즉 주례를 회복하는 것을 의미했다. 오늘날 정치상황에서도 공자가 생각했던 지천명(知天命)은 어느 나라에서나 반드시 필요하다. 백성은 걱정염려 없이 평안한 삶을 바라기 때문이다.   공자는 자신의 사명이라고 생각한 지천명(知天命)을 이루기 위해 천하를 떠돌아 다녔다. 그러나 어느 곳에서도 크게 환영받지 못했다. 육십이 되어서도 지천명(知天命)은 이루지 못했다. 그런 공자가 고단한 몸을 이끌고 천하를 유리방황하지만, 듣는 귀는 이제 점점 익어가는 벼처럼 무엇을 들어도 순하게 듣는 경지에 이르렀다. 그래서 공자는 ‘六十而耳順’이라고 언급하며 어느 정도 해탈의 경지를 보여주곤 한다.   어쩌면 구약성경의 솔로몬이 전도서를 지으며 ‘Vanity of Vanities, all is vanity’(헛되고 헛되도다, 모든 것이 헛되도다)라고 말한 것을 공자도 느꼈는지 모르겠다. 공자는 드디어 칠십세가 되어서 ‘七十從心所欲不踰矩’라고 말한다. 마음 속에서 어떤 욕구가 일어나 행동을 해도 결코 도를 넘어서지 않는다는 말은 불교에서 말하는 해탈의 경지에 올랐음을 의미한다. 종묘   인간은 누구나 태어남과 동시에 죽음을 향해 달려간다. 그 시간은 누구도 멈출 수 없고, 누구도 이탈할 수 없는 경기장에 놓인 것과 같다.   인간의 수명이 많이 길어져 이제는 많은 이들이 칠십을 넘어 팔순과 구순을 넘어서고 있다. 앞으로 10년 후면 과학은 얼마나 많이 발전해 있을지 가늠조차 힘든 빠른 세상을 살고 있다.   인간수명이 얼마나 늘지 모르겠지만, 인간은 누구나 죽음을 향해 달려가고 있고, 인간의 본능적인 욕구는 인간다움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인간다움의 기본적인 욕구의 마지막 종착지가 고종명(考終命)이다.   제명대로 살다가 온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편안히 생을 마감하는 것이다. 인생을 마감하는 인간의 마지막 소박한 꿈이며 희망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죽음을 맞이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병원이 아닌, 집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
    • 오피니언
    • 칼럼
    • 편집장 칼럼
    2018-11-18
비밀번호 :